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경기동부상공회의소

대한상의 브리프

대한상의 브리프 상세보기
제목 ‘개인화 서비스의 끝판왕’ 구독 경제가 뜬다
담당부서 규제혁신팀 작성일 2019.11.05
첨부파일

‘개인화 서비스의 끝판왕’ 구독 경제가 뜬다


사용자가 일정 금액을 내고 특정 물품 및 서비스를 정기적으로 제공받는 ‘구독 경제(subscription economy)’가 각광받고 있다. 과거 신문, 잡지 등 특정 상품에만 쓰였지만 면도날·기저귀·물티슈·샴푸 등 생활용품, 반려동물 용품, 침대 매트리스, 꽃, 맥주, 커피 원두, 자동차 등 전방위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구독 경제의 열풍은 단순히 정기 배송의 편리함 때문만이 아니라 ‘개인화’란 의미를 추가했기에 가능했다. 미국 넷플릭스는 가입자의 개개인의 취향을 일일이 분석해 메인 화면마다 다른 콘텐츠를 제공한다. 즉 멜로 영화를 좋아하는 고객과 액션 영화를 좋아하는 고객에게 각각 다른 형태의 콘텐츠를 자동 노출해준다. 사용자 개개인이 가장 원하고 즐기는 재화를 정기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엄청난 사업 기회로 이어질 수 있음을 인식시킨 셈이다.

 

대량 구매에 부담을 갖거나 따로 마트에 갈 시간을 내기 어려운 1인 가구에게도 매력적이다. 필요 제품을 원하는 수량과 원하는 날짜에 집까지 배송해주니 한결 여유로운 생활이 가능해졌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2023년 전 세계 기업의 75%가 어떤 형태로든 구독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직 국내의 구독경제 가입자 수는 약 300~400만 명에 불과한 만큼 많은 기업들이 잠재력이 큰 이 시장에 진입할 여지가 있다.

 

(작성 : 규제혁신팀)

 

 

이전글, 다음글
“부하를 멘토로” 리버스 멘토링이 뜬다
‘개인화 서비스의 끝판왕’ 구독 경제가 뜬다
한·스위스 의약품 협정 체결에 대비하세요

경기동부상공회의소

(우)12239 경기도 남양주시 홍유릉로 248번길 39 (금곡동) 다남프라자 405호

Copyright (c) 2017 ge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