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경기동부상공회의소

대한상의보도자료

대한상의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에 대한 직장인 인식 조사
담당부서 산업정책팀 작성일 2021.06.07
첨부파일

직장인 61% “우리회사 디지털전환 대응, 아직은 미흡해”

- 商義, 직장인 300명 대상 조사 ... 기업 디지털 전환 대응 ‘미흡하다’ 61% > ‘잘한다’ 39%
- 디지털전환 걸림돌로 ‘인프라 부족’(35%), ‘기업 변화의지 부족’(32%), ‘경직된 조직문화(21%) 지목
- 디지털전환 우려사항 : 디지털 양극화(42%), 데이터 유출(28%), 일자리 불안(22%) 꼽아
- 기업에 바라는 점은 ‘일자리 유지’(35%), ‘디지털 양극화 해소’(28%), ‘新기업가정신 발휘’(21%) 順

AI·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이 점차 기업의 미래를 좌우하는 시대가 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이 아직은 미흡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최근 직장인 300명을 대상으로 ‘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소속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 수준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은 38.7%에 그친 반면, 미흡하다는 응답은 전체의 61.3%에 달했다.

디지털 전환이란 AI·빅데이터 등의 디지털 기술을 R&D, 생산, 마케팅 등 업무 전반에 접목시켜 기업의 운영을 개선하고 가치를 혁신하는 제반활동을 의미한다.

부문별로 대응수준을 보면 비대면 회의, 온라인 보고와 같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업무 수행’이 가장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잘한다’ 64.2% vs. ‘미흡하다’ 35.8%> 또한 생산이나 마케팅 활동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활용’하는 부문도 긍정적 평가가 앞섰다.<‘잘한다’ 52.3% vs. ‘미흡하다’ 47.7%> ‘디지털 인재 육성’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사업기회를 모색’하는 노력은 상대적으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한상의는 “코로나19로 인해 업무방식에 디지털화가 많이 진전되기는 했지만, 전반적인 디지털 전환 수준은 아직 미흡한 편”이라고 평가하고, “디지털 인재를 양성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디지털 전환의 걸림돌.. 인프라 부족(35%), 기업 변화의지 부족(32%), 경직된 조직문화(21%)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로막는 걸림돌로는 ‘낙후된 제도․사회 인프라(35.1%)’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법제도가 기술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경직된 교육인프라가 디지털 인재를 제대로 키워내지 못한다는 게 큰 문제로 지적되었다.

기업 내부문제를 걸림돌로 언급한 직장인도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기업의 변화의지 부족(31.8%)’과 ‘경직된 조직문화(20.5%)’, ‘기술력 부족(9.6%)’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기타 3.0%>

- 디지털 전환에 대한 우려.. 디지털 양극화(42%), 데이터 유출(28%), 일자리 불안(22%) 順

한편 디지털 전환으로 우려되는 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디지털 양극화’라는 응답이 전체 응답자의 41.7%로 가장 많았다. 노령층 등 디지털 소외계층의 직장과 사회생활 적응도 문제가 있지만, 디지털 기술 활용에 있어서 업종간·기업규모간 간극이 큰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데이터 유출 및 사생활 침해(28.1%)’와 ‘일자리 감소 및 불안(22.2%)’을 꼽은 직장인들이 많았으며, ‘소통․협업 감소(7.9%)’를 우려하는 응답도 일부 있었다.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는 일자리 문제에 대해 “디지털 신기술이 전체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은 판단하기 어렵겠지만, 직장인 개개인이 체감하는 일자리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질 것”이라면서, “디지털 전환이 평생직장 시대에서 평생직업 시대로의 전환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 기업에 바라는 점.. 일자리 유지(35%), 디지털 양극화 해소(28%), 新기업가정신 발휘(21%) 등

디지털 전환시대에 기업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일자리 유지(35.1%)’를 우선 지목했다.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직장인이 직․간접으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유휴인력의 정리와 재배치 대한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 ‘디지털 양극화 해소’(27.5%)와 ‘도전정신 등 新기업가정신 발휘(20.9%)’, ‘사회와의 소통 강화(14.9%)’ 등도 디지털 전환시대에 기업이 해야 할 역할로 꼽았다. <기타 1.7%>

전인식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디지털 전환은 기업과 개인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지만, 전환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계층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면서, “디지털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 신사업을 적극 육성해 나가는 한편, 예상되는 사회 문제에도 관심을 갖는 새로운 기업가정신을 발휘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전글, 다음글
경제계,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 열어 혁신 주도
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에 대한 직장인 인식 조사
대한상의-산업부, ‘샌드박스 심의위원회’

경기동부상공회의소

(우)12239 경기도 남양주시 홍유릉로 248번길 39 (금곡동) 다남프라자 405호

Copyright (c) 2017 gecci, All Right Reserved.